순창군

사이트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인쇄 글씨작게 글씨크게

마을명 유래

마을명 유래
마을명 유래
월산 (月山)
  • 옛날에 순창 설씨가 처음 터를 잡았다가 다른 지역으로 이사하자 4백여년 전에 안동 김씨가 터를 잡고 마을 이루어 도라미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반월리로, 1935년에는 월산과 월명으로 분리되었다.
월명 (月明)
  • 마을은 4백여년 전 전주 이씨가 처음 터를 잡고 동해굴에서 해가 뜬다해서 동굴이라 불러오다가 반월리에 속했으나 1935년에 행정구역 개편으로 월명으로 분리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유정 (柳亭)
  • 마을은 3백여년 전 전주 이씨가 처음 터를 잡았으며 느티나무가 자라고 있는 곳이라 하여 유정이라 부르기 시작하였다.
회덕 (回德)
  • 마을은 2백 50여년 전 고령 신씨가 처음 터를 잡아 정착하였으며 옛마을 이름은 점멀이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회덕으로 부르게 되었다.
함촌 (檻村)
  • 마을은 처음 옥천 조씨가 자리를 잡았고 마을 앞에 큰 보가 있는데 이 보 이름이 함보라고 불러 이 보 이름을 따서 함멀이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함촌이라 부르고 있다.
순정 (順亭)
  • 마을은 3백여년 전에 나주 최씨가 처음 자리를 잡아 오늘에 내려오고 있다. 옛날 선비 한 분이 쉬어가면서 휴운정이라 부르다가 유정리에 속했으나 1935년에 유정리에서 순정리로 분리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도치 (道致)
  • 마을은 5백여년 전에 설산 옆으로 매봉이 있고 꿩이 엎드려 있는 곳에 언양 김씨인 김상백(金相伯)이 처음 마을 터를 잡아 복치마을이라 불려오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도치라 부르고 있다.
소촌 (蘇村)
  • 고려 때 소씨가 마을 터를 잡고 시랑 벼슬을 하게 되어 소시랑골이라고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소촌이라 부르고 있다.
가덕 (加德)
  • 옛날에 경주 최씨가 터를 잡고 마을을 이루었으며 마을 뒷산에 봉우리가 3개 있다하여 삼촌봉으로 부르다가 1935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가덕이라 부르게 되었다.
송두 (松頭)
  • 마을은 조선 고종때 경주 최씩가 처음으로 정착하였으며 마을이 솔방울 같이 생겼다하여 솔머리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송두로 개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안곡 (安谷)
  • 1백 80여년 전에 옥천 조시가 여생을 편안하게 살기위해 마을에 정착하였다.
호성 (虎城)
  • 마을은 처음 해주 오씨가 터를 잡아 취락이 형성되었으며 마을 뒷산이 범의 꼬리형상을 하고 있어 마을 이름을 호성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덕산 (德山)
  • 조선시대 권경중 할아버지께서 안득산에 살고 계시다가 광인(狂人)이 발생하자 터가 좋지 않다고 바같득산으로 옮겼으며 산이 덕스러워서 마을 이름을 덕산이라 칭하였다고 전해오고 있다.
죽전 (竹田)
  • 3백 50여년 전 밀양 박씨가 처음으로 터를 잡고 이름을 큰 세실이라 지었다가 대나무가 많아 죽림천이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죽전이라 부르게 되었다.
우곡 (牛谷)
  • 죽전 아랫 마을로서 작은 세실이라고 불리어오다 마을 앞산 골짜기가 황소처럼 생겼다하여 우곡이라 불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한사 (閑寺)
  • 적굴이라 불럿으며 원래 이곳에 한사암이라는 절이 있다가 신도들이 없고 너무 한가하여 폐사되었다는 곳이라 하여 한적골이라 불러오다가 행정구역 개편때 한사마을로 바꾸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지내 (池內)
  • 3백여년 전 감들에서 밀양 박씨가 이사하여 정착하였으며 마을 앞 연못이 임진왜란전 만들어졌으며 마을 이름은 모산이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지내라 부르고 있다.
대가 (大佳)
  • 마을 옛 이름은 자라뫼라고 불렀는데 지금으로부터 5백여년 전 김해 김씨가 터를 잡고 마을의 형국이 마치 자라형이어서 자라뫼라 불러오다가 행정구역 개편이후 대가리로 개칭하여 부르고 있으며 1914년 이전에는 오산면 소재지이기도 하였다.
향가 (香佳)
  • 3백여년 전 진주 강씨가 터를 잡았으며 앞에는 섬진강물이 흐르고 뒤로는 아름다운 향기가 흘러내려와 행가리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향가리라 하였다.
두지 (斗池)
  • 처음 금녕 김씨 한 사람이 조용하고 풍요로운 곳을 찾아 다니다가 두지에 정착을 했으며 마을 앞 연못 모양이 쌀뒤지 모양처럼 생겼다고 하여 뒤주굴이라 불러오다가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두지 마을로 개칭되어 현재까지 불려지고 있다.
승입 (升入)
  • 3백여년 전에 초계 최씨가 처음으로 터를 잡고 마을을 이루었으며 옛마을은 이름을 되드름이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승입이라 부르고 있다.
상촌 (上村)
  • 동쪽을 향해 집이 형성되어 다른 마을보다 붉은 아침해가 먼저 떠올라 동잣 마을이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상촌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전해오고 있다. 마을은 전주 이씨 이상섭씨가 처음 터를 잡았다고 전해지고 있다.
용내 (龍內)
  • 전주 이씨와 밀양 박씨가 정착하여 본용촌으로 불렀는데 행정구역 개편으로 용내리라 바꾸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상죽 (上竹)
  • 3백 60여년 전 선녕 남씨가 자리를 잡고 웃대실이라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상죽이라 개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하죽 (下竹)
  • 안동 김씨가 처음으로 터를 잡고 아랫대실로 부르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하죽이라 부르고 있다.
오산 (鰲山)
  • 풍산면 대가리에 위치한 옛 오산초등학교 자리에 아파트2동에 72세대를 건립하여 2012년 7월 31일자로 대가마을에서 행정분리되어 옛지명인 자라뫼를 뜻하는 오산 마을로 부르게 되었다.
  • 담당부서 :
  • 연락처 :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